진료시간 안내

평일AM09:00 ~ 13:00 PM14:00 ~ 18:00
토요일AM09:00 ~ 13:00
1588-2691
언론보도
나우의 생생한 소식을 빠르게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제목 [한국경제] 퇴행성 관절염 치료, 한국인 체형에 맞는 무릎 인공관절로
등록일 2016.04.22 조회수 1413
퇴행성 관절염 치료, 한국인 체형에 맞는 무릎 인공관절로



퇴행성관절염은 중년 여성들에게 특히 많이 발병하고, 해당 부위에 저릿저릿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병이 진행될수록 무릎의 운동 범위가 감소되어, 걷기 어려워지며 무릎이 쭉 펴지지 않거나 구부리기 어렵다. 악화될 경우, 무릎에 물이 차서 붓고, 무릎이 O자형(또는 X자형)으로 휘게 된다. 아픈 무릎을 덜 사용하게 됨에 따라, 무릎 근육이 점차 약화되고 이에 따라 증상의 악순환은 반복된다.

증상발현 초기, 연골주사 치료 

증상이 발현된 초기라면 약물 치료 및 물리치료로 호전될 수 있다. 만약, 약물치료나 물리치료로 통증이 가시지 않는다면 흔히 '연골주사'라고 하는 하이알루론산 주사를 사용할 수 있다. 관절을 유연하게 움직이도록 윤활유 역할을 하며 염증을 가라앉혀주고 연골에 필요한 성분을 보충해줘 병의 진행속도를 늦추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약물, 물리치료에도 호전이 없고, 통증이 지속되면 수술을 고려해야 하게 된다. 퇴행성관절염 초기에는 관절경 수술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레이저로 거칠어진 연골을 다듬어 주는 연골성형술, 노출된 뼈에 구멍을 뚫고 연골 재생을 촉진해주는 미세 골절술, 다른 부위의 건강한 연골을 옮겨 넣어주는 자가연골이식술, 자가연골세포를 배양하여 재이식하는 자가 연골세포 이식술 및 줄기세포를 이용하여 연골세포를 이식하는 줄기세포치료술 등이 있다.

다리 O자형 환자는 조기치료해야 

관절염 환자들 중에는 다리가 O자형태로 휘어진 경우가 많다. 휜 다리는 미관상으로도 안좋지만 퇴행성관절염 진행을 가속시킬 수 있어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휜 다리에는 ‘근위경골절골술’이 많이 적용되는데 무릎 안쪽으로 쏠린 체중을 바깥쪽으로 분산시키는 수술로 정강이뼈를 무릎의 중심에서 조금 바깥쪽으로 위치하도록 다리뼈와 정렬을 교정하는 수술법이다. 주로, 4, 50대의 관절염 치료법으로 많이 쓰이며 빠른 회복과 본인의 관절을 유지하는 장점이 있다. 인공관절이 아닌 자신의 무릎관절을 사용하는 것이어서 무릎이 움직이는 범위 또한 정상적으로 보장된다.

중증관절염 환자는 ‘인공관절치환술’ 

중증 관절염으로 고통받는 50대 이상의 환자들은 보통 ‘인공관절치환술’을 고려하게 된다. 무릎 관절은 크게 내측, 외측, 전방부라는 3개의 부위로 구성되며, 평균적으로 6:4 또는 7:3 정도로 무릎 내측에 하중이 많이 실리기 때문에 퇴행성관절염은 대부분 ‘내측’부에서 시작된다. 예전에는 내측부에만 연골손상이 있는 퇴행성관절염 환자의 경우에도 기술적인 문제로 내측, 외측, 전방부 모두를 인공관절로 바꾸어 버리는 무릎관절전치환술을 시행해 왔다. 

최근에는 임상경험이 쌓이고 좋은 기구들이 개발되면서 정상 부위인 외측과 전방부는 남겨두고 문제가 있는 내측만 인공관절로 교체하여 주는 반관절치환술을 주로 시행한다. 반관절치환술은 절개부위가 작을 뿐만 아니라 수술 과정에서 근육 등의 조직손상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도 적고 회복 속도도 빠르며 전치환술에 비해 관절의 움직임이 자연스럽다.

‘b.r.q. Knee', 한국형 인공관절 시대 열어 

퇴행성관절염이 말기로 진행되어 남아 있는 연골이 거의 없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우리나라 대부분의 병원에서 사용하는 인공관절 제품이 거의 미국 등 외국에서 수입된 것이어서 한국인에 맞는 제품이 드물다. 

서울나우병원에서는 환자들의 임상 사례 등을 토대로 서양인과 한국인의 무릎관절 구조를 비교 분석하고, 이를 근거로 한국인 체형에 맞는 한국인 맞춤 무릎 인공관절을 개발해 2009년 12월 29일 식품의약품안정청 허가를 받았다. 2010년 6월 9일 처음으로 한국인 맞춤 무릎인공관절이 인공관절 수술에 적용됐다.

미국인의 인공관절과 달리 동양인의 무릎관절은 사다리꼴에 가깝고 간격이 커 구부릴 때 받는 압력이 높아 치료에 한계가 있다. 서울나우병원 관절연구소에서 개발한 ‘b.r.q. Knee' 한국형 인공관절은 자연스러우면서도 고도 굴곡이 가능하다. 또한, 첨단소재 코팅으로 수명이 길며 수술부위가 작고 회복이 빠르다. 

한국형인공관절“40여년의 임상연구 끝에 선보인 '나우 b.r.q. Knee'는 한국인에 의한, 한국인을 위한, 한국인의 맞춤 무릎관절”이라면서, “퇴행성 관절염은 환자 개개인의 상태와 나이, 직업 등의 특성에 맞춰서 환자에게 적절한 치료법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이전글 [메디칼타임즈] 내 아이가 다리를 전다면? 소아정형외과 찾아야
다음글 [동아일보 ] 현대인들이 자주 경험하는 목통증, 목디스크 비수술적 치료